언론보도

충남 디스플레이 플랫폼 구축 '日 규제 넘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08-23 10:09 조회9회 댓글0건

본문

충남도가 지난해 예타 통과로 본궤도에 오른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 발표에 따라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으로 일본의 수출 규제를 넘어설 방안을 찾겠다는 복안이다.

양승조 지사는 15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제48차 실국원장회의에서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사업을 통해 일본의 수출 규제를 돌파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사업은 국내 디스플레이산업을 차세대 핵심인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로 재편, 디스플레이산업 세계 1위를 유지하기 위해 도와 산업부가 공동 기획했다. 사업은 충남테크노파크와 디스플레이산업협회가 수행 중이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7년 동안 5281억원을 투입하는 이 사업은 차세대 OLED·플렉서블 등 핵심기술 개발 및 플랫폼 구축을 골자로 하고 있다.

사업 목표는 ▲디스플레이 산업 혁신 인프라 및 생태계 구축 ▲융복합화를 통한 신시장 창출 ▲차세대 기술을 통한 초격차 확보 ▲혁신소재·공정을 통한 초저원가 실현 등이다.

혁신공정센터는 1651억원을 투입, 천안에 위치한 충남테크노파크 내에 지상 4층, 연면적 1만2913㎡ 규모로 건립한다. 이 센터에는 61종의 장비를 설치, 장비·소재 기업 기술 주제 발굴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혁신기반(FIVid, Flexible Intelligent Varied information display)을 위한 상생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R&D 분야에서는 3630억원을 투입해 '비진공 기반 플렉시블 OLED 봉지막 형성 장비' 등 66개 연구 과제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도는 올해 110억60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 지난 2월 사업 추진 세부 계획을 수립하고, 지방재정투자심사를 받은 후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또 12개 연구개발 과제를 공모를 통해 선정했으며, 센터 구축 기본 및 실시설계와 장비 4종에 대한 발주를 준비 중이다.



인기 콘텐츠




[건강] 여름철 냉방병 예방법

[별자리로또] 8월 23일 금요일 별자리 금전운 보...

[교단만필] 미래의 인재를 만드는 부모의 바람직한 ...

[카드뉴스] 결혼 전에는 장점이었는데 살아보니 단점...







기업 단체행사 견적을 빠르게! 해외기업단체행사 진행...






서식분야 랭키1위, 900만 회원이용! 사업계획서,...






끝이 다른 시작, 실시간 공고부터 500만개 기업정...






이노비즈인증, 벤처기업인증, 기업부설연구소설립 기업...


한국산업인력공단 '2020년도 과정평가형 자격 충청...

[자외선지수] 오늘(23일) 자외선지수 '매우 높음...

배현진 분노, 지소미아 파기에…“5000만 국민을 ...

[날씨] 낮 기온 최고 30℃ 선선한 날씨... 미...







대구 팔공산 위치, 기업관련 특화교육, 자격증평생교...






네티즌추천, 대박할인, 다양한 음료, 스낵, 식품 ...






분양제안서, 사업계획서, 각종문서작업, 초스피드완성...






이벤트대행, 행사대행, 맞춤형기획, 전문가진행, 풍...


[건강] 여름철 냉방병 예방법

[별자리로또] 8월 23일 금요일 별자리 금전운 보...

[교단만필] 미래의 인재를 만드는 부모의 바람직한 ...

[카드뉴스] 결혼 전에는 장점이었는데 살아보니 단점...







기업 단체행사 견적을 빠르게! 해외기업단체행사 진행...






서식분야 랭키1위, 900만 회원이용! 사업계획서,...






끝이 다른 시작, 실시간 공고부터 500만개 기업정...






이노비즈인증, 벤처기업인증, 기업부설연구소설립 기업...



이날 회의에서 양 지사는 "2017년 기준 우리나라 평판 디스플레이 생산 규모는 558억 달러로 세계 시장의 45%를 점유하고 있고, 충남은 국내의 54.3%, 세계의 23.2%를 점유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일본 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수출규제 발표로 전례 없는 비상을 맞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충남디스플레이 산업 발전 워크숍에 참석, 충남디스플레이산업 기업협의회 CEO들에게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에 대한 입장과 바람을 들었다"며 "이번 사태를 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율 제고의 대전환점으로 삼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우리 충남은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사업을 통해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율을 높이고, 국산 소재·부품의 테스트베드로서 국산 장비의 트랙레코드(track record·이행실적)를 쌓는데 정책 역량을 집중해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