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뉴스

[디스플레이]스마트폰 OLED "점점 커진다"...5인치 대에서 6.5인치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11-19 14:02 조회9회 댓글0건

본문

[디지털투데이 양대규 기자] 스마트폰의 OLED 패널의 크기가 최근 한차례 더 업그레이드 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류였던 5.5~5.99인치 대의 점유율이 줄었고, 6~6.49인치 대의 점유율이 증가했다.

유비리서치는 3사분기 OLED 디스플레이 마켓 트랙을 발표하며, 스마트폰용 OLED의 사이즈가 5.5~5.99인치에서 점차 6~6.49인치 영역으로 옮겨지고 있다고 밝혔다.

유비리서치에 따르면, 2017년 출하된 4억 3000만 대의 스마트폰 OLED 중 5.5~5.99인치는 52.5%를 차지했다. 올해 3사분기까지의 출하량 실적에서는 5.5~5.99인치가 49.6%로 감소하고 6~6.49인치가 42.3%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에는 5.5인치 이상의 OLED 스마트폰이 78.5%였지만, 이제는 5.5인치 이상이 91.9%까지 크게 늘었다. 일반 소비자들이 보다 큰 OLED 스마트폰을 요구하고 있는 것을 보여준다.

세부 사이즈별로 보면, 아직 5.5인치 OLED 출하량이 39.5%로서 가장 많았다. 다음은 6.4인치 OLED가 20.1%로서 높은 점유율을 보였다. 5.5인치는 대부분이 리지드 OLED이며 갤럭시 J시리즈와 화웨이와 샤오미, 오포, 비보등의 중국 업체 위주로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6.4인치는 갤럭시 A 시리즈용 리지드 OLED가 주요 응용 제품으로 나타났다.

유비리서치는 "전세계 OLED 스마트폰 시장에서 플렉시블 OLED가 채택되는 갤럭시S 시리즈와 애플의 아이폰 X는 100만 원 이상의 고가 제품이기 때문에 시장 성장이 매우 느리다. 이에 비해 갤럭시 A시리즈와 J시리즈는 중가용 스마트폰 시장용이기 때문에 성장 속도가 빠르다"며, "삼성전자의 갤럭시가 중국 시장에서 점유율이 사라진 가운데, 중국의 대표적인 스마트폰 업체인 화웨이와 샤오미, 오포, 비보는 삼성디스플레이의 리지드 OLED를 채택한 스마트폰으로서 중국 시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것은 삼성전자가 중국 시장을 잃었지만,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 사업은 중국 시장에서 점차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음을 뜻하는 것"이라묘, "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OLED 스마트폰 점유율이 확대되고 있는 것은 향후에도 삼성디스플레이가 OLED 시장을 압도적으로 지배할 수 있음을 나타내고 있으며 매출 또한 해마다 기록을 갱신할 것임을 예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출처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http://www.digitaltoday.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