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 소식

[삼성디스플레이]폴더블폰 디스플레이 시장 매년 2배 이상 성장 전망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03-17 16:11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스포츠서울 이선율기자]폴더블폰 디스플레이에 사용되는 올레드(OLED) 패널 시장이 연평균 2배씩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구 IHS마킷)는 폴더블폰용 OLED 패널 출하량이 오는 2026년까지 연평균 93.9%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시장 규모가 올해 390만대에서 내년 1090만대, 2022년 2090만대, 2026년에는 7310만대에 이를 것이란 관측이다. 이에 따라 플렉시블 OLED 시장에서 폴더블 OLED가 차지하는 비율도 올해 1.3%에 불과한 수준에서 내년 2.7%, 2026년 11.3%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옴디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에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삼성전자의 9월 갤럭시 폴드 출시로 폴더블 OLED 시장에서 89.6%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화웨이에 패널을 공급한 중국 BOE는 11월 메이트X 출시로 점유율이 10.0%였고, 로욜은 샘플 생산으로 0.4%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시장이 본격 확대되는 올해도 삼성디스플레이와 중국 업체 간 점유율 격차는 소폭 좁혀지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월 출시된 갤럭시Z플립은 최근 전 세계 완판 행진을 이어가는 등 기대 이상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갤럭시 폴드 후속작 출시도 앞두고 있다.

반면 BOE가 패널을 공급한 화웨이 메이트X와 모토로라 레이저는 디스플레이 완성도가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중국 폴더블폰 제조사도 삼성디스플레이를 공급사로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melody@sportsseoul.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